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일등석 승객 "승무원 밀치고 고성"…항의하자 모형비행기와 달력 보내

최종수정 2014.12.15 07:16 기사입력 2014.12.14 11:17

댓글쓰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대한항공 일등석 승객 "승무원 밀치고 고성"…항의하자 모형비행기와 달력 보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땅콩 리턴' 논란으로 대한항공 부사장은 물론 계열사 대표에서 사퇴의사를 밝힌 조현아 전 부사장이 기내에서 승무원들에게 폭언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당초 대한항공 측의 '사무장·승무원에 대해 폭언·폭행이 없었다'는 주장과는 상반된다.

이 같은 사실은 당시 함께 일등석에 탑승했던 승객의 증언으로 밝혀졌다.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바로 앞자리 일등석에 앉았던 박모(32·여)씨는 13일 서울서부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그는 이날 조 전 부사장이 사무장에게 내릴 것을 강요했고 승무원에게 고성을 지르는가 하면 손으로 승무원의 어깨를 밀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씨의 진술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의 목소리가 워낙 커서 일반석 사이 커튼이 접힌 상태에서 일반석 승객들도 다 쳐다볼 정도였고, 승무원에게 태블릿PC로 매뉴얼을 찾아보라는 말을 하기에 '누구이기에 항공기에 대해 잘 알고 있을까'란 생각을 했다.

박씨는 "무릎을 꿇은 채 매뉴얼을 찾는 승무원을 조 전 부사장이 일으켜 세워 위력으로 밀었다"며 "한 손으로 승무원의 어깨 한 쪽을 탑승구벽까지 거의 3m를 밀었다"고 말했다.

이어 "승무원에게 파일을 던지듯이 해 파일이 승무원의 가슴팍에 맞았다"며 "승무원을 밀치고서 처음에는 승무원만 내리라고 하다가 사무장에게 '그럼 당신이 책임자니까 당신 잘못'이라며 사무장을 내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조 전 부사장이 사무장을 때리거나 욕설을 하는 모습은 목격하지 못했고, 음주 여부 역시 알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고작 그런 일 때문에 비행기를 돌려야 했고,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해 스트레스를 받고 온 14시간이 너무 화가 나서 콜센터에 전화해 항의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의 처신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콜센터에 연락 후 지난 10일에야 대한항공의 한 임원이 전화해 '사과 차원'이라며 모형비행기와 달력을 보내주겠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