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한항공 사무장 "감히 오너의 따님인 그분의 말을 어길 수 없었다"

최종수정 2014.12.13 13:11 기사입력 2014.12.13 13:09

댓글쓰기

대한항공 사무장 [사진=KBS1 뉴스 캡쳐]

대한항공 사무장 [사진=KBS1 뉴스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한항공 사무장 "감히 오너의 따님인 그분의 말을 어길 수 없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땅콩 리턴' 사건과 관련해 조현아 전 부사장의 지시로 당시 기내에서 쫓겨났던 사무장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언은 물론 폭행까지 당했으며, 사건 이후 회사 측으로부터 거짓 진술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12일 KBS 9시 뉴스에서는 '땅콩 리턴' 사건 당시 항공기에서 쫓겨났던 사무장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사무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조 전 부사장이 땅콩을 제공하려던 승무원을 질책해 기내 서비스 책임자인 자신이 용서를 구했는데 조 전 부사장이 심한 욕설을 하며 매뉴얼 내용이 담겨있는 케이스 모서리로 자신의 손등을 수차례 찍었다고 말했다.

또 자신과 여승무원을 무릎을 꿇린 상태에서 모욕을 줬고 삿대질을 계속하며 기장실 입구까지 밀어붙이기도 했다며 "그 모욕감과 인간적인 치욕은 겪어보지 않은 분은 모를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조 전 부사장이) '당장 연락해서 비행기 세워. 나 이 비행기 못 가게 할 거야'라는 말을 하는 상황에서 제가 감히 오너의 따님인 그분의 말을 어길 수 없었다"며 이어 다른 비행기를 타고 국내로 돌아오자 이번에는 회사 측에서 검찰이나 국토교통부의 조사를 받게 되면, 거짓 진술을 하라고 강요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특히 언론 보도로 사건이 알려지자 대한항공 직원 대여섯 명이 거의 매일 집에 찾아와 '사무장인 자신이 매뉴얼을 숙지하지 못해 조 부사장이 화를 냈지만, 욕을 한 적은 없고, 자신이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린 것'이라고 진술하도록 강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 8일 국토부로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엔 대한항공 측은 "국토부 조사 담당자들이 대한항공 출신 기장과 사무장들이니 (조사를 하더라도) 짜고 치는 고스톱일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며 "회사 측이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나와 내 동료인 승무원에 대한 배려나 미안함 등 품어주는 말은 한마디도 없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날 박 사무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