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외무성, "유엔, 美 CIA 책임자 법정에 세워라"촉구

최종수정 2014.12.13 09:47 기사입력 2014.12.13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미국 중앙정보국의 고문실태가 폭로된 가운데 인권개선 압박을 받고 있는 북한이 12일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고문 실태 보고서와 관련해 유엔이 북한 인권문제를 다룰 것이 아니라 고문 책임자들을 법정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CIA 고문 실태 보고서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소개하면서 "이러한 비인간적인 중세기적 고문행위들이 미국 대통령의 승인과 비호 밑에 체계적으로, 계획적으로 광범위하게 감행돼 미국이야말로 인권유린의 왕초, 인권불모지가 아닐수 없다"고 규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이번에 드러난 CIA의 고문만행은 결코 새로운 것도, 전부도 아니며 인권유린의 표본국가인 미국이 지난 기간 세계 도처에서 수없이 감행해온 반인륜범죄의 한쪼각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이번에 폭로된 미국의 잔악한 고문행위에 대하여 세계는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으며 인권관련 국제기구들과 단체들은 물론, 모든 나라들이 한결같이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이러한 인권유린의 왕초가오히려 다른나라들에게 대해 인권삿대질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위선의 극치"라면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정 인권문제를 논의하려면 몇몇 인간 쓰레기들이 꾸며낸 허구적 우리의 '인권문제'를 논의할 것이 아니라 이신작칙의 견지에서 상임이사국인 미국에서 자체 폭로된 세기적인 특대형 인권유린행위부터 즉시 문제시하고 책임있는 자들을 법정에 내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인권보호증진에 관한 우리의 공명정대한 입장과 미국의 심각한 인권기록에 대한 태도를 놓고 세계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공정성여부를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끝맺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