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흉년으로 군량미 징수 황해도에서 평북으로

최종수정 2014.12.12 07:06 기사입력 2014.12.12 06: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당국이 올해 흉년이 든 것으로 알려진 황해도 지방에 대해 군량미 수매 과제를 대폭 줄여주는 대신 농사가 좀 됐다는 평안북도에 군량미 과제를 부과해 이 곳 농민들의 불만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가뭄으로 농사가 망한 황해남북도 농민들을 구제하기 위해 북한 당국이 군량미 수매 과제를 대폭 낮췄다고 보도했다.
북한 당국은 대표적 곡창지대인 연백평야와 재령평야지역으로 흉작으로 알곡 생산이 크게 줄자 긴급조치를 통해 이곳 농장에 할당된 군량미 수매량을 약 50%를 줄이고 그 만큼을 평안남북도 일대에 떠넘겼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의 이 같은 조치는 황해도 지방 농민들을 구제하고, 군량미와 수도미를 끌어들이는데 차질이 없도록 내각과 군부가 취한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황해남북도 지방은 해마다 약 100만t 가량의 쌀을 생산해 평양시민들의 배급과 군량미로 충당해왔다.그러나 올해는 흉작으로 농민들은 자기몫도 챙기지 못한 채 군량미로 전부 수탈당할 위기에 처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또 평안남북도 일대의 농민들도 추가로 군량미 수매 과제가 떨어지자 불만을 터뜨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일부 농장들에서는 포전 관리제가 실시된 올해에 농민들이 생산한 곡물을 6대4의 비율로 직접 나눠준 곳이 많았다"면서 "그러나 군대들이 분배를 중단하라고 요구해 불만이 팽배해졌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