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순신 장군 발자취 서린 구례 명협정(蓂莢亭) 복원 완료

최종수정 2014.12.13 10:38 기사입력 2014.12.13 10:38

댓글쓰기

구례 명협정(蓂莢亭)

구례 명협정(蓂莢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진택 기자 ]구례군은 조선수군 재건로 사업의 일환으로 조선시대 구례현청(현 구례읍사무소)자리에 명협정(蓂莢亭)을 복원했다.
난중일기를 토대로 역사적 고증을 통해 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해 2층 규모로(60㎡) 지어졌다.

명협정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자취가 남아있는 정자이다. 이순신 장군은 1597년 1월 삼도수군통제사에서 파직되어, 백의종군 시 구례에 머무르며 구례현감과 손인필 등 백성으로부터 극진한 환대를 받았다.

당시 구례현청 동문 밖에 머물며 체찰사 이원익과 명협정에서 조국의 앞날을 걱정했다.
이러한 인연으로 1597년 8월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명된 후 처음 방문한 곳이 구례였다. 명협정은 이순신 장군의 구국 발자취를 더듬어 볼 수 있는 유서 깊은 장소로 현재 명량축제 조선수군 출정 장소이기도 하다.

한편 구례에는 명협정 외에 이순신 장군과 관련된 유적으로 석주관 칠의사, 손인필 비각 등이 있다.


이진택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