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정윤회 국정개입’ 입장 내놓을까

최종수정 2014.12.01 07:17 기사입력 2014.11.3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내일(12월 1일) 청와대 회의를 주재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 사안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집권 3년차를 앞두고 국정의 고삐를 바짝 당겨야하는 박 대통령 입장에선 이 문제가 강력한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어 조기 진화에 나서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다.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한 만큼,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는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우선 점쳐진다.

이 경우 박 대통령은 청와대 문건 외부유출의 심각성을 강조함으로써 공직자 기강해이를 사안의 핵심으로 설정할 유인이 있어 보인다.

청와대 실세 비서관들이 민간인 신분인 정윤회씨를 외부에서 만나 국정을 논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청와대가 이미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만큼 박 대통령 차원에서 별도의 해명이나 언급은 내놓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비선라인’ 즉 숨은 실세가 존재하며 그 중심에 정윤회씨가 있고 정씨가 어떤 방식으로든 박 대통령과의 끈을 유지하고 있다는 의혹이 확대 재생산되지 못하도록 막는다는 취지에서 이 같은 ‘유언비어’ 유포에 대한 강력한 처벌의지를 천명하는 식의 ‘역공’을 감행할 가능성도 있다.
박 대통령은 시중에 떠도는 권력 주변의 풍문과 대통령 개인 신상에 관한 의혹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그러다 지난 9월 구체적 해명이나 설명 없이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이 그 도를 넘고 있다”는 한마디로 상황을 정리한 적이 있다.

검찰 수사가 일단락되기 전까지 청와내 내부 문건 속 내용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모든 이슈를 집어삼킬 블랙홀로 떠오르면서 1일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은 사안의 향배를 결정할 중대 기로가 될 전망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