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정윤회 국정개입 보도' 세계일보 고소장 제출

최종수정 2014.11.28 18:25 기사입력 2014.11.28 18: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청와대가 28일 이른바 '비선실세'로 불리는 정윤회씨가 청와대 핵심 비서관 3인방 등과 접촉해 국정에 개입했다는 세계일보 보도와 관련한 법적 대응에 착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등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냈다.
이들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세계일보 사장과 편집국장 등을 고소했으며 해당 보도에서 인용된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지목된 A경정에 대해서는 수사를 의뢰했다. A경정은 청와대 행정관 근무 후 경찰로 원대복귀해 현재 휴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세계일보는 이날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올해 1월6일 '靑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제목으로 작성해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에게까지 보고된 동향 감찰보고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건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청와대 핵심 비서관 3인을 비롯한 청와대 내부와 외부 인사 10명이 정씨와 매달 두 차례 정도 서울에서 만난다는 보고가 담겼다고 세계일보는 전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