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득점왕 잡는다 "孫은 발이 손"

최종수정 2014.11.24 11:20 기사입력 2014.11.24 11:20

댓글쓰기

축구 분데스리가 하노버96과 경기서 리그 5호 골, 득점 공동 3위…경기당 0.58골로 지난해 보다 페이스 좋아, 팀 내 위상 높아져

손흥민[사진=김현민 기자]

손흥민[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손흥민(22·레버쿠젠)이 계속 골을 넣고 있다. 홈과 원정, 리그와 컵 대회를 가리지 않는다. 득점왕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독일 하노버의 HDI 아레나에서 열린 하노버96과의 2014-2015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또 한 골을 넣었다. 3-1로 이긴 이날 경기의 결승골. 1-0으로 앞선 후반 13분 벌칙구역 왼쪽에서 가운데로 공을 몰아 상대 수비를 제친 뒤 재빨리 오른발로 감아 차 반대편 그물을 흔들었다. 정규리그 다섯 번째 골이다.
◇ 경기당 0.58골 = 손흥민은 올 시즌 득점 기록을 빠르게 추가하고 있다. 개막 이후 열네 경기 만에 5호 골을 넣은 지난 시즌보다 두 경기 앞당겼다. 리그 득점 순위는 공동 3위권. 선두 알렉산더 마이어(31·프랑크푸르트), 마리오 괴체(22·바이에른 뮌헨·이상 7골)와 불과 두 골차다. 팀 내에서는 오른쪽 측면 공격수 카림 벨라라비(24)와 함께 가장 많은 골을 넣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플레이오프 포함)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등 사냥터를 가리지 않는다. 도합 열아홉 경기에서 열한 골(정규리그 5골, 챔피언스리그 5골, DFB 포칼 1골)을 기록했다. 지난 5일 열린 제니트(러시아)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차전(2골·2-1 승)에서는 시즌 개막 82일 만에 10호 골을 기록하며 묀헨글라드바흐와의 정규리그 20라운드 원정경기(2월 8일·1-0 승)에서 고지를 달성한 지난 시즌보다 3개월 일찍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이 추세라면 분데스리가 득점왕 타이틀에도 도전할 만하다. 정규리그에서는 열한 경기를 뛰며 다섯 골을 넣어 두 경기당 한 골(0.45골)에 근접했다. 전체 대회로는 0.58골. 서른 세 경기에서 스무 골(경기당 0.61)을 넣어 지난 시즌 득점왕에 오른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26·바이에른 뮌헨)와도 견줄만하다. 레반도프스키는 올 시즌 리그 열한 경기에서 여섯 골을 넣어 손흥민에 한 골 앞섰다.

손흥민 시즌별 득점

손흥민 시즌별 득점


◇ 도움보다 득점 = 손흥민의 팀 내 역할은 슈테판 키슬링(30), 시드니 샘(26·샬케04)과 삼각편대를 이뤄 공격에 일조하던 지난 시즌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손흥민의 도움은 컵 대회를 포함 일곱 개였다. 올해는 두 개에 머무르고 있다. 대신 슈팅을 아끼지 않고 있다. 리그에서 스물다섯 개(경기당 2.3개)를 시도, 분데스리가 전체 22위에 올랐다. 팀 내에서는 벨라라비(4.1개), 하칸 칼하노글루(20·3.8개)에 이어 3위다. 문성환 본지 객원해설위원(30)은 "손흥민은 날개로 뛰지만 측면 크로스나 연계 플레이보다 골대로 방향을 바꿔 슈팅하기를 즐긴다. 팀 내 위상이 높아지면서 더 자신 있게 골을 노리고 있다"고 했다. 하노버를 상대로 골을 넣는 장면에서 손흥민의 특징이 잘 드러난다. 최전방 공격수 키슬링에게 상대 수비수가 달라붙어 빈공간이 생기자 파고들며 골키퍼가 예측할 수 없는 빠른 슈팅을 날렸다.
◇ 그림자 킬러 = 2선 공격수라는 점도 득점 행진에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정통 스트라이커인 2012~2013시즌 득점왕(25골) 키슬링은 올 시즌 상대 중앙 수비수의 집중 견제를 받으면서 두 골에 묶여 있다. 대신 좌우 날개인 손흥민과 벨라라비가 열 골을 합작했다. 키슬링에 집중된 수비의 빈틈을 찾아내고, 공을 다룰 기회가 늘면서 기록도 좋아졌다. 득점력을 확인한 동료들의 신뢰도 골 사냥에 도움이 된다. 제니트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넣은 선제골이 좋은 예다. 프리킥 기회에서 칼하노글루가 밀어준 공을 벨라라비가 뒤로 내주자 약 25m 거리에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대 오른쪽 구석을 꿰뚫었다. 미리 약속한 세트피스 장면에서 손흥민에게 마무리를 맡겼다는 점이 중요하다.

하지만 손흥민이 득점왕을 원한다면 강팀을 상대로도 꾸준히 골을 넣어야 한다. 그는 베르더 브레멘(1골), 아우크스부르크(1골), 슈투트가르트(2골) 등 주로 리그 중하위권 팀을 상대로 득점했다.

손흥민(가운데)과 카림 벨라라비(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손흥민(가운데)과 카림 벨라라비(오른쪽)[사진=김현민 기자]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