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여성인구 남성 앞질러...2017년 '고령사회' 진입

최종수정 2014.11.23 13:08 기사입력 2014.11.23 13: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내년부터 여성인구가 남성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2017년부터는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는 등 인구구조의 대변혁이 시작될 것으로 관측됐다.

통계청은 23일 '장래인구추계 보고서'를 통해 내년 여성인구는 2531만명으로, 남성인구 2530만명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했다.
남아선호 사상이 강했던 한국에서 남녀 인구의 역전은 정부가 196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처음이다.

여성인구는 2031년 2626만명을 정점으로 2032년부터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남성인구는 2029년 2591만명을 정점으로 2030년부터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저출산과 고령화가 원인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기준 출생성비(여아 100명당 남아)는 105.3이다. 이는 사상 최저 수준이지만 여전히 아들이 많이 태어난다는 의미다.
하지만 세계 최하위권의 낮은 출산율이 지속되고 고령인구의 비중이 늘어나는 가운데 여성의 기대수명이 남성보다 길어 전체 여성 인구가 남성을 앞지르게 된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빠른 속도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639만명인 고령인구는 계속 늘어나 2017년에는 712만명으로 700만명을 넘어서며 유소년(0∼14세) 인구(684만명)를 사상 처음으로 추월하게 된다.

고령인구는 2020년 800만명, 2023년에는 900만명, 2025년에는 1000만명을 돌파한다. 전체 인구에서 고령인구의 비중은 올해 12.7%에서 2017년에는 14.0%에 도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 2000년 고령화 사회(65세 이상 인구 7% 이상)에 진입한 이후 17년 만에 고령사회를 맞게 된다.

고령인구 비중은 계속 높아져 2026년 20.8%까지 올라가고 한국은 고령사회가 된지 10년도 안 돼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20%를 넘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