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모바일 D램 점유율 50% 돌파…애플 공급재개 영향

최종수정 2014.11.23 10:48 기사입력 2014.11.23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올 3분기 세계 모바일 D램 시장에서 점유율 50%를 넘겼다. 특허소송으로 공급이 끊겼던 애플에 모바일 D램 납품을 재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3일 반도체 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에 금액기준으로 17억5700만달러(약 1조9000억원)의 모바일 D램을 출하했다. 2분기보다 18.4% 늘어난 수준이다.
시장점유율은 2분기 45.4%에서 3분기 50.7%로 5.3%포인트 올랐다.

2위는 SK하이닉스로, 매출이 전분기보다 2.5% 줄었다. 점유율은 27.6%다. 3위는 미국 마이크론으로, 전분기보다 매출이 10.9% 줄었다. 점유율은 19%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전자가 점유율을 크게 늘릴건 애플에 공급을 재개한 덕분이다"며 "반대로 SK하이닉스 와 마이크론의 애플 주문량은 줄었다"고 분석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현재로서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가격 경쟁력이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SK하이닉스에 대해서는 25나노로 공정을 전환하면 4분기에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