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직자 갑질부터 일본해까지…이케아를 둘러싼 논란들

최종수정 2014.11.24 14:26 기사입력 2014.11.23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지난주 이케아가 처음으로 광명점을 개방했다. 일본해와 국내 가격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조치였지만 오히려 논란은 더욱 커져만 갔다. 하지만 이케아가 안고 있는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이케아는 국내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갑질부터 소상공인에 대한 동반성장 논란까지 다양한 논란들을 일으켜 왔다. 이케아를 둘러싼 논란들을 되짚어보자.

◆소상공인 상생 논란 = 이케아코리아는 지난 4월 광명시와 협약을 맺고 광명시 가구 소상공인들에게 이케아 내 350평 규모의 전시장을 내주기로 했다. 하지만 이 공간은 매장 내가 아닌 지하 주차장인 것으로 나타나 상생 방안의 진정성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홍익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매장 내 공동 전시공간은 접근성이 낮은 주차장 출입구에 있다"며 "이케아는 진정성 있는 자세로 소상공인을 끌어안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구직자 갑질 논란 = 이케아는 구직자들에게 일방적인 통보와 계약직 강요로 '갑의 횡포'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논란도 일으켰다. 지난 5월 이력서를 제출한 구직자들에게 '결과를 7~8월 중 알려 주겠다'는 메일을 보내는가 하면, 정규직으로 지원한 구직자들에게 2차 면접에서 파트타임 계약직 전환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 요구에 따르지 않는 구직자들은 대부분 탈락했다.

◆국내 '꼼수' 진출 논란 = 이케아는 가구 전문점으로 국내에 들어왔지만, 사실상 대형마트나 다름없어 꼼수로 진출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케아는 가구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지만, 전체 매장의 60%는 냄비, 주류, 식품 등 생활용품 등을 판매해 사실상 대형마트로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문점의 경우 홈플러스·이마트 등 국내 대형마트와 달리 의무휴업을 적용받지 않고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다. 특히 이케아와 구름다리로 연결된 롯데아울렛이 개장하면 가구매장이 아닌 사실상 복합 쇼핑몰이 탄생하게 된다.

◆가격 논란·일본해 논란 = 지금까지 일어났던 모든 논란 중에서도 가장 큰 파급력을 가져왔던 논란이다. 저렴한 가격을 내세웠던 이케아가 사실은 일부 제품 가격을 해외 가격 대비 1.6배 높게 책정한 것이 알려지면서 '호갱' 논란에 불을 붙였다. 특히 이케아는 이에 대해 "나라마다 가격 책정 방식이 다르다"고 해명해 논란을 키웠다. 동해의 일본해 표기는 민감한 국민 정서를 건드렸다. 그렇지만 이케아는 해결은커녕 "리콜은 없다"는 강경 태도로 나왔다. 이케아가 모든 논란을 잠재우고 소비자들의 마음을 다시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