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여당지도부 만나 FTA비준 등 당부

최종수정 2014.11.21 07:01 기사입력 2014.11.20 16: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만나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등 경제법안들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 대표와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 등 여당 지도부 3인과 회동했다. 회동은 최근 해외순방 결과를 설명하고 연말 정기국회와 국정운영에 대한 협조를 당부코자 박 대통령이 주선했다. 애초 야당 쪽에도 회동 참여를 제안했으나 야당은 이를 거절했다.

박 대통령은 순방 결과와 관련해 "한중, 한·뉴질랜드 FTA 협상을 타결했고 우리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이 G20(주요20개국) 국가들 성장전략 중에서 1등으로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며 "이제 우리나라의 경제영토가 세계 73%에 달할 정도로 광범위한 FTA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방 결과를 극대화해서 경제 재도약의 초석을 만들고, 국민들 삶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의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쟁점 법안 처리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당에서 적극 협조를 해주시고 노력해주신 덕분에 정부조직법과 세월호3법 잘 통과가 됐고 그저께는 국민안전처와 인사혁신처 등 인사도 할 수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앞으로 국회에 계류돼 있는 FTA들도 빨리 통과시키고, 예산안이라든가 민생법안이라든가, 공무원연금 개혁과 같은 이런 개혁과제들도 적기에 처리가 된다면 경제적으로 재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여당이 힘을 모아서 많이 노력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FTA 비준안 통과가 늦어질수록 경제적 손실이 있다는 점도 이 자리를 빌어 재차 강조했다. 한·호주 FTA의 경우 올해 발효되지 않을 경우 연간 수출 손실액이 4억6000만달러 정도 될 것이란 연구결과를 인용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중국도 호주하고 FTA가 실질적으로 타결이 됐다. 중국은 속도를 내서 빨리 또 비준이 될 것"이라며 "그러면 협상은 우리가 제일 먼저 타결을 보고서 잘못하면 경제적 실리를 다 빼앗길 수가 있다. 그래서 조속한 비준을, 비준 동의를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이에 김 대표는 "해외순방하시면서 정상회담, 또 정상회의를 통해서 큰 업적을 갖고 돌아오셨는데 당에서 제대로 뒷받침을 못한 것 같아서 송구스러운 마음이 있다"며 "다음부터는 좀 더 열심히 해가지고 올리신 성과가 결실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도 "말씀하신 그 민생경제 관련 법안들하고 예산은 법정기일을 꼭 지키겠다"며 "안 되면 정부안 또는 수정동의안으로 가겠다. 선진화법의 첫 케이스니까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의 발언 이후 회동은 비공개로 계속 진행됐다. 이날 회동에는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도 함께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