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올해 종합부동산세 세액 4.4% 증가

최종수정 2014.11.20 15:02 기사입력 2014.11.20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올해 종합부동산세 납세의무자는 25만3000명으로 전년 대비 인원은 2.4% 늘어났으며, 세액은 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0일 종합부동산세 납세의무자 25만3000명에게 고지서를 발송해 다음달 15일까지 납부하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주택 및 투지의 공시가격 상승 등으로 전년 고지(24만7000명, 1조3687억원) 대비 인원은 2.4%, 세액은 4.4% 증가했다.

종부세는 올해 6월1일 현재 인별로 소유한 주택 또는 토지의 공시가격 합계액이 주택 6억원(1세대1주택자는 9억원), 종합합산토지 5억원, 별도합산토지 80억원 초과하는 사람에게 부과된다.

고지된 세액은 은행, 우체국에 납부하거나 가상계좌, 인터넷뱅킹 등 전자납부도 가능하다. 납부할 세액 1000만원까지는 신용카드로도 납부할 수 있다. 납부할 세액이 500만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관할세무서에 분납신청서를 제출하고 나눠낼 수 있다.
고지내용이 사실과 다른 경우 다음달 15일까지 신고할 수 있으며 이 경우 고지세액이 취소된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