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루즈 기항지를 인천항으로”… IPA, 홍콩 크루즈 박람회서 ‘마케팅’

최종수정 2014.11.20 15:12 기사입력 2014.11.20 15:12

댓글쓰기

유창근 사장 단장으로 크루즈 세일즈단 구성… 세계 크루즈 선사 상대로 기항지 인천항 홍보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항만공사(IPA)가 20일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크루즈 박람회에서 인천항 마케팅을 벌였다.

유창근 사장을 단장으로 한 크루즈 세일즈단은 이날부터 오는 21일까지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4 크루즈 쉬핑 아시아 퍼시픽’에 참가해 해외 크루즈 선사와 관광객을 상대로 인천항 알리기에 주력했다.

인천항만공사는 한국관광공사, 인천시, 인천도시공사와 공동으로 박람회장 내에 ‘크루즈 코리아’ 부스를 설치하고 크루즈 기항지로서의 인천항을 홍보했다.

공사는 인천항에 배를 보내는 크루즈 선사들은 물론 미기항 선사들과 새 국제여객터미널 개발 상황을 공유하고,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통해 인천항에 투입되는 크루즈 선대를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창근 사장은 이날 박람회장에서 지난해 5만t급 크루즈호인 스타 제미니호로 인천항을 7차례 기항했지만 올해에는 입항 실적이 없는 스타크루즈 선사의 관계자들을 만나 추가 기항을 논의했다.
또 인천항에 14만t급 크루즈선 2척을 보내는 로얄캐리비안크루즈의 고위 임원진과도 만나 탑승객 만족도 제고 방안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유 사장은 “인천항은 다양한 관광자원을 갖춘 매력적인 크루즈 기항지로 2016년 11월 새 국제여객터미널이 완공되면 동북아의 크루즈 거점항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입항크루즈를 1척이라도 늘리고 더 많은 크루즈 선사의 인천항 기항 결정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인천항에는 총 92차례 크루즈가 입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보다 3차례 줄었지만 신규 크루즈선인 중화태산호 입항과 기항 선박의 대형화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4%가량 증가한 17만9000명의 크루즈 관광객이 인천항을 찾을 전망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