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보생명, 우리은행 경영권 인수 '눈치보기'

최종수정 2014.11.19 11:25 기사입력 2014.11.19 11:25

댓글쓰기

대주주 적격성 문제 등 당국 부정적 반응에 최종결정 유보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교보생명의 우리은행 경영권(지분 30%) 인수 참여가 무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주주 적격성 문제 등 금융당국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안방보험도 교보생명과 함께 우리은행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부 유출 논란 등으로 유효입찰이 성립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18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우리은행 경영권 인수 예비입찰에 대한 참여여부를 논의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정기이사회를 열고 우리은행 예비입찰 참여를 위한 가격ㆍ수량범위 등 가이드라인을 결정했다"며 "참여여부를 포함한 구체적인 가격 및 수량에 대해서는 이사회가 결정한 범위내에서 이사회내 경영위원회가 최종 결정하도록 위임했다"고 밝혔다.

교보생명은 가이드라인을 결정했지만 최종 결정은 미룬 상태다. 입찰 마감일까지 기간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변수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최종 결정을 미뤘다는 게 교보생명측 설명이다. 입찰 마감일은 오는 28일이다.

교보생명이 지나치게 금융당국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교보생명의 우리은행 인수 참여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분위기에서 교보생명측도 최종 판단을 유보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는 상황"이라며 "금융당국이 계속 부정적인 입장을 보일 경우 교보생명이 입찰 마감일 전에 인수 참여를 최종 결정할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이 우리은행 인수 참여에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교보생명의 대주주가 신창재 회장 개인이기 때문이다. 신 회장은 지분 34%를 가지고 있다. 교보생명이 은행을 인수하면 개인인 신 회장의 의사가 경영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금융당국 입장에서는 우려가 될 수도 있다. 공적인 성격이 강한 은행을 오너 경영자에게 넘긴다는 것이 큰 부담이다.
결국 우리은행 매각은 사실상 물 건너갈 공산이 커 보인다. 교보생명과 안방보험 등을 제외하면 마땅한 인수 후보가 없기 때문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우리은행을 인수할 만한 유력 후보군이 없는 상태"라며 "특히 안방보험이라는 해외 자본에 은행을 넘길 경우 부정적인 여론도 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입찰을 진행할 가능성조차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금융계는 정부가 내년에 다시 우리은행 경영권 매각에 나설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