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重·ENG 합병 무산…그룹 사업구조 재편작업 차질

최종수정 2014.11.19 15:34 기사입력 2014.11.19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의 합병이 무산되면서, 삼성그룹의 사업재편 작업에도 차질이 생겼다. 제일모직(구 삼성에버랜드)→삼성SDI→삼성종합화학→삼성중공업 순으로 순조롭게 이어지던 삼성그룹의 사업재편 작업에 걸림돌이 생겼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은 19일 "17일까지 신청한 주식매수청구 현황을 확인한 결과, 합병에 반대하는 주주들이 행사한 주식매수청구 규모가 합병 계약상 예정된 한도를 초과함에 따라 합병계약을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한 주식매수 청구금액은 7063억원으로 당초 정한 매수대금 한도 4100억원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획대로 합병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양사가 총 1조6299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주식매수대금을 지급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삼성중공업과 엔지니어링의 합병이 무산되면서 그룹은 이후 손대려 했던 삼성물산 사업재편 일정을 미룰 수밖에 없게 됐다.

당초 업계에서는 삼성그룹이 중공업 합병 후 삼성물산의 건설 부문을 분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의 대주주이자, 다수 계열사들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사업재편 작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라는 것이 이유다.
오너 일가가 사업을 분할해 운영하는 것과도 연관돼 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그룹 주력사업인 전자와 금융사업을 집중하고, 여동생들인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차녀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에게 나머지 사업을 넘기는 구상과 연결된 것이다. 이렇게 진행된다면 제일모직으로 사명을 바꾼 에버랜드에서 건설사업을 하는 점을 감안해 삼성물산의 건설사업이 넘어갈 것이란 추측이 제기됐던 것.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여론을 너무 낙관적으로 생각한 채 무리한 합병을 추진했다 결국 합병이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며 "경영진의 판단에 대한 책임론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