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즈네프트 부도설 '솔솔'…푸틴 직접 진화

최종수정 2014.11.18 09:05 기사입력 2014.11.18 09: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러시아 국영 원유기업 로즈네프트가 디폴트를 맞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정부의 구제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로즈네프트는 210억달러(약 23조1189억원)의 외화 부채를 가지고 있다. 이 중 대부분이 내년 4월 전에 만기가 돌아온다. 그런데 서방의 제재와 유가 급락세로 타격이 큰 로즈네프트가 빚을 제때 갚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국제 유가가 4년래 최저치로 내려갔던 지난 14일 이 회사가 발행한 2022년 만기 채권 금리가 하루만에 7.34%까지 치솟은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로즈네프트의 신용등급을 'BBB-'를 부여하고 있다. 한등급만 더 내려가면 투자 부적격 등급이 된다. 로즈네프트의 등급 전망이 '부정적'이어서 신용등급이 추가 강등될 가능성도 있다.

S&P는 "로즈네프트는 러시아에서 주요 납세자이면서 고용 창출자이기도 하다"면서 "로즈네트트와 러시아 정부는 매우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이 회사는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중요한 자금줄인 국영 기업의 부도는 러시아 정부에게도 좋지 않은 소식이다. 이고르 세친 로즈네프트 최고경영자(CEO)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하나다.

상황이 악화되지 러시아 정부는 직접 사태 진화에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주 현지 언론들과의 회견에서 "필요할 경우 로즈네프트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신문 코메르산트는 익명의 관료를 인용해 러시아 국부펀드인 웰빙펀드를 통해 로즈네프트가 3000억루블(약 7조80억원)을 제공받을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