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도로변 과일, 안전할까?

최종수정 2014.11.12 09:46 기사입력 2014.11.12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지난달 13일부터 31일까지 도로변 가로수인 은행나무와 감나무 등의 과실류 334건에 대한 중금속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수준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도와 협업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선 은행 265건과 감 43건, 사과 8건, 기타과실 18건 등을 조사했다. 납은 검출되지 않았거나 0.3ppm, 카드뮴은 최대 0.01ppm이 검출돼 농산물 기준을 넘지 않았다.
식약처는 다만 은행의 경우 시안배당체와 메칠피리독신 등 독성물질이 함유돼 반드시 익혀먹고, 일일 섭취량은 성인 10알, 어린이 2~3알 이내로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안배당체의 경우 효소에 의해 분해되면 시안화수소를 생성해 청색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메칠피리독신은 한번에 많은 양을 먹으면 의식을 잃거나 발작을 일으키는 물질로 알려졌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