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강·전자가 먹여살린 韓, 화장품이 새로운 주역"

최종수정 2014.11.10 11:15 기사입력 2014.11.10 09:54

댓글쓰기

글로벌 무대서 한국 화장품 업체들 종횡무진 활약…한국 경제의 새로운 힘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 화장품 업체들이 무섭게 약진하고 있다.

미국 경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화장품 업계가 침체의 늪에 빠진 한국 경제를 살릴 효자로 떠오르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코스피지수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3.6% 빠졌다. 이는 아시아 주요국 주식시장 가운데 성적이 가장 좋지 않은 것이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각각 12%, 29% 떨어지는 등 과거 한국 증시의 호황을 이끈 주요 대기업들의 부진이 두드러진다.

그러나 화장품 업계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한국 제1의 화장품 브랜드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127% 폭등했다. 면세점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호텔신라의 주가는 45% 올랐다. 한국 제2의 화장품 업체 LG생활건강은 주가 상승률이 16%에 이른다.

그동안 해외 명품 화장품에 밀렸던 한국 기업들은 최대시장으로 떠오른 중국 등 아시아에서 빠르게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 영국 투자은행 HSBC에 따르면 한국의 화장품 수출은 연간 60% 성장 중이다.
한국의 화장품 수출액이 6개월 연속 수입액을 앞질렀다는 한국무역협회 자료도 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들이 뿌리고 간 돈은 75억달러(약 8조1337억원)다. 이는 2010년의 두 배에 이르는 액수다. 가장 큰 수혜를 본 분야가 화장품이다.

다른 명품 브랜드들에 비해 한국 화장품 가격이 싸고 질 좋다는 이미지가 아시아 소비자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에서부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이르기까지 계속되는 한류 열풍도 한국 화장품의 몸값을 높이는 데 한몫하고 있다.

프랑스 은행 BNP파리바의 아서 궝 아시아·태평양 주식 대표는 "화장품·의류·식료품 등 한국 소비재 업체들의 주가가 고공비행하고 있다"면서 "과거 한국을 지탱한 철강·전자는 이제 지는 분야"라고 말했다.

그러나 WSJ는 일본의 시세이도 같은 경쟁사들에 비해 한국 기업들의 주가가 너무 많이 오른 게 투자에 부담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