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시리즈 4차전, '완벽투수' 밴헤켄은 넥센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4.11.08 16:07 기사입력 2014.11.08 16:07

댓글쓰기

한국시리즈 4차전, '완벽투수' 밴헤켄은 넥센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까

한국시리즈 4차전, '완벽투수' 밴헤켄은 넥센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넥센 히어로즈가 앤디 밴헤켄의 완벽투와 홈런 두 방을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앞서고 있다.
넥센은 8일 오후 2시 목동구장에서 플레이볼 한 2014 한국시리즈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6회를 마친 현재 7-0으로 크게 앞서 있다. 밴헤켄은 6회까지 단 한번도 1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투를 펼치고 있다. 타선도 홈런 두 방을 터뜨리며 폭발했다.

2차전, 3차전에서 2득점에 그친 넥센의 방망이는 1회부터 불을 뿜었다. 선두 타자 서건창이 좌전 안타를 때렸고 이택근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이택근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서건창은 유한준 타석에서 다시 도루를 시도해 성공했다. 유한준은 우익수 희생 뜬공을 쳤다. 박병호의 좌중간 2루타에 이어 강정호의 타구를 처리하는 삼성 3루수 박석민이 송구 실책을 저지르면서 박병호가 홈을 밟았다.

넥센은 2회 3점을 더했다. 박동원의 몸에 맞는 볼과 서건창의 볼넷, 삼성 구원투수 배영수의 폭투로 만든 2사 2, 3루에서 유한준이 좌월 3점 홈런을 폭발했다. 유한준은 4타점을 쓸어담았다. 4회에는 이택근이 홈런포를 가동했다. 박동원의 좌전 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배영수의 3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넥센 선발 밴헤켄은 3일 쉬고 마운드에 올랐지만 6회까지 퍼펙트 퍼펙트 피칭을 이어 가고 있다. 삼성 타자들에게 단 한번도 1루를 내주지 않았다.

삼성은 선발 J.D. 마틴이 1.1이닝 2피안타 2볼넷 4실점(3자책점)으로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구원 등판한 배영수가 홈런 두 방을 내주면서 크게 뒤져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밴헤켄, 파이팅" "밴헤켄, 잘한다" "밴헤켄, 넥센 이겨라" "밴헤켄, 삼성이 우승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