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틀싸이' 전민우가 걸린 뇌간신경교증, 어떤 병인가 봤더니 "치료 불가능…"

최종수정 2014.11.07 21:52 기사입력 2014.11.07 21:51

댓글쓰기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SBS 제공]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SBS 제공]


'리틀싸이' 전민우가 걸린 뇌간신경교증, 어떤 병인가 봤더니 "치료 불가능…"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교양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연변에서 온 ‘리틀 싸이’ 전민우군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소개된다.

앞서 민우 군은 과거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에 출연해 끼를 마음껏 뽐내며 ‘연변의 리틀 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중국에서 앨범도 발매하는 등 가수 활동을 하면서 자신을 알렸으나, 최근 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시 한국을 찾았다.

사람의 생명유지에 큰 역할을 하는 뇌간에 암세포가 생긴 병인 ‘뇌간신경교종’이라 불리는 일종의 뇌종양에 걸린 것으로 알려진 민우 군은 수술하다가 사망할 위험이 있어 사실상 치료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6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은 민우 군에게 엄마 해경씨는 병에 대해 사실대로 말하지 않고 치료를 하면 나을 수 있을 거라고 했지만 어느 정도 자신의 상황에 대해 눈치를 채고 있는 듯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리틀싸이 전민우, 어느정도 눈치 챘을 것 같아” “리틀싸이 전민우, 안타까워” “리틀싸이 전민우, 이게 무슨 일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