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에 납치돼 야산에 파묻힌 '메구미'는 누구? "간첩 일본어 교육 위해…"

최종수정 2014.11.07 17:05 기사입력 2014.11.07 16:55

댓글쓰기

메구미 [사진=TV조선 캡처]

메구미 [사진=TV조선 캡처]


북에 납치돼 야산에 파묻힌 '메구미'는 누구? "간첩 일본어 교육…"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납북 피해자 메구미가 약물 과다투여로 사망한 뒤 야산에 매장됐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동아일보는 7일 요코다 메구미(1977년 납북)는 일본 납북자 문제의 상징적 인물로 북한의 독극물이나 약물 과다 투여로 사망한 뒤 관도 없이 다른 시신과 뒤섞인 채 야산에 묻혔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북한은 메구미가 1986년 평양에서 김영남(한국인 납치 피해자)씨와 결혼했으며 1994년 자살했다고 주장해 왔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6일 메구미의 사망을 목격했던 북한 관계자를 면담한 일본 정부 납치문제대책본부와 한국의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의 공동조사 보고서에 양측이 9월11일 메구미가 사망한 정신병원인 평양 49호 예방원 관계자 2명을 제3국에서 만나 조사한 내용이 들어있다.
증언자들은 메구미는 '완전격리병동'에 갇혔다가 서른 살이던 1994년 4월10일 사망했고 15일 인근 야산에 묻혔으며 정신병 약인 정신진정제 수면제 약물 위주로 먹고 주사 맞았다고 전했다. 수면제 하이미날 등의 약의 종류와 복용량 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메구미가 죽었을 당시 몸에 청색 반점이 있었다고 주장했고 이는 독극물이나 지나친 용량의 약물을 먹거나 주사를 맞았을 때 볼 수 있는 소견이라고 했다. 이어 메구미의 시체는 노동당 조직의 지시로 다른 시체 5구와 함께 관도 없이 구덩이에 묻었다고 진술했다.

메구미는 1977년 11월 중학교 1학년(13세) 당시 니가타 현의 학교에서 배드민턴 연습을 마친 뒤 집으로 돌아오다 실종됐다. 김정일은 2002 북-일 정삼회담에서 메구미의 납북사실을 인정했다. 북한이 2004년 일본에 보낸 유골을 전달했지만 확인 결과 메구미의 유전자와 일치하지 않았다.

일본인 납북사건은 1970년대에 시작된 것으로 북한이 남파간첩의 일본어 교육 및 신분 도용을 위해 일본인을 납치한 사건을 말한다. 이에 대해 2002년 9월17일 평양 북-일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고이즈미 일본 총리에게 일본인 납치를 공식 사과와 재발방시 약속을 함으로써 명백한 사실로 드러난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메구미, 메구미가 대체 누구지" "메구미, 처음 듣는 이름" "메구미, 일본인 납북이라니" "메구미, 충격이다" "메구미, 북한 진짜 가관이네" "메구미, 진짜 대박이다 이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