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인중개사협회 "중개보수 인하 반대" 1만명 대규모 집회

최종수정 2014.11.07 14:14 기사입력 2014.11.07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7일 정부가 최근 발표한 '부동산 중개보수 체계 개편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한 '국토교통부 부동산중개보수 개악 반대 총궐기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여 명, 경찰 추산 6000여 명이 참석해 개편안 철회와 생존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이해광 공인중개사협회장은 대회사에서 "정부가 부동산 중개업계와 충분한 협의 없이 협회가 제시한 개선안은 묵살하고 일방적인 중개보수 인하안을 발표했다"며 "개업공인중개사들에게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국토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중개보수 개악을 즉시 철회하고 현실을 제대로 반영해 중개보수 개편에 나서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 협회장은 "그동안 협회가 현 정부 시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왔지만 돌아온 것은 토사구팽 식 대접뿐"이라며 "국토부가 안을 철회할 때까지 동맹휴업과 함께 직능경제인단체,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유권자시민행동 등과 연대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가 이달 3일 발표한 부동산 중개보수 체계 개편안은 부동산 매매 거래 때 6억원 이상∼9억원 미만 구간과 전·월세 거래 때 3억원 이상∼6억원 미만 구간을 신설하고 보수 상한 요율을 각각 0.5%와 0.4%로 종전보다 낮추는 내용을 담고 있다.
참가자들은 이날 집회를 마친 뒤 서울역 광장을 출발해 종각역 인근까지 도심 약 2.5㎞ 구간을 걸어서 행진할 예정이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