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이효리, 푸짐한 인심에 '마더 효레사' 등극…화려한 밥상 보니

최종수정 2014.11.02 10:59 기사입력 2014.11.02 10:59

댓글쓰기

이효리[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이효리[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무한도전' 이효리, 푸짐한 인심에 '마더 효레사' 등극…화려한 밥상 보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무한도전 이효리'가 푸근한 모습을 선보여 화제다.
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기획부터 제작까지 직접 진행하는 특별 기획전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넓은 밭에서 콩을 뽑던 중 유재석과 정형돈을 보고 따뜻하게 맞이하면서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밥도 먹지 않고 다니냐"라며 직접 끓인 라면과 직접 재배한 호박과 부추를 내줬고, 음식을 살뜰히 챙겨줘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이효리의 달라진 모습에 낯설어하며 "효리야 너 왜그래. 어디 아픈건 아니지. 마더 테레사다"라며 "김혜자 선생님 같다. 김혜자 선생님도 이런 모자 쓰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이효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무한도전 이효리 아무리 그래서 혜레사 선생님은 못 따라와", "무한도전 이효리, 손수 끓인 라면이라", "무한도전 이효리, 상순이형은 좋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