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ATM 수, 10만명당 290대...OECD 평균 2배"(금융硏)

최종수정 2014.10.26 12:32 기사입력 2014.10.26 12: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금융사의 자동화기기(ATM, CD 등)는 과잉공급 상태로 은행들이 자동화코너를 공동으로 운영해 비용을 줄일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단, 인터넷뱅킹의 이용이 늘고 은행 점포를 찾는 고객 수요는 정체돼 있지만 현재 국내은행들의 점포수가 과다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우진 한국금융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은 26일 '국내은행의 점포과잉 이슈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인구나 경제 규모와 비교할 때 국내은행들의 지점수가 과도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국내은행 지점수는 7650개로, 20세이상 인구 10만명당 18.3개였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30.6개)을 크게 밑돈다는 수준이다. 우체국 예금의 지점수를 합쳐도 은행 점포수는 인구 10만명당 24.7개였다.

국내총생산(GDP) 10억 달러당 지점수도 6.3개로, OECD 평균(7.9개)을 밑돌았다.
그러나 국내은행의 자동화기기 수는 2012년말 현재 인구 10만명당 290.0대로 OECD 회원국 평균(99.3대)을 크게 웃돌았다.

김 연구위원은 "국내은행의 자동화기기(7만105개) 이외에 우체국, 외은지점 등이 보유한 자동화기기 수도 국내은행의 76%에 달하는 만큼 자동화기기는 공급과잉 상태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그는 "은행들이 저수익채널ㄹ인 자동화 코너를 개별적으로 운영하지 말고 공동으로 투자 및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