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국채 아니면 못 믿어"

최종수정 2014.10.17 11:20 기사입력 2014.10.17 10:46

댓글쓰기

올 들어 회사채 순매수 급감…안전자산 선호 심화

외국인 "국채 아니면 못 믿어"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올해 들어 외국인들이 회사채를 외면하고 안전자산인 국채 매수에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내외 경기 및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리스크 회피 전략을 강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올 들어 지난달까지 102억원어치 회사채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1580억원에 비해 93.5% 급감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의 국채 순매수 규모는 12조7405억원으로 8.7% 증가했다.

외국인들은 지난 1분기에 101억원어치 회사채를 순매수했으나 2분기에는 단 1억원에 그쳤고 3분기에는 그마저도 없어 순매수 규모가 0원이었다.

이에 따라 올해 외국인의 국내 채권 순매수 규모는 총 27조4123억원으로 전년보다 25.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국채를 제외한 회사채ㆍ통안채 등의 순매수 규모가 줄어든 탓이다. 통안채의 경우 올 3분기 누적 순매수 규모가 14조885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8% 감소했다.
이처럼 외국인들이 국채 외의 채권들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글로벌 경기 불안으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진 데다 국내 채권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우량 회사채 발행 자체가 줄어든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수채나 지방채 역시 정부의 공공부채 줄이기 정책에 따라 신규 발행이 크게 줄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상장채권 순투자(순매수-만기상환) 규모는 국채가 유일하게 4조3620억원으로 실제 투자가 이뤄졌고 나머지 특수채ㆍ통안채ㆍ회사채ㆍ지방채 등은 모두 마이너스 순투자를 기록했다. 새로 사들인 채권보다 팔거나 만기상환한 규모가 더 컸다는 의미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채권 보유 규모는 국채가 63조1260억원으로 전체의 64.0%를 차지했다. 이어 특수채 비중이 35.8%였고 회사채는 0.2%에 불과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