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하나·외환銀 조기통합, 노사 대화해야"

최종수정 2014.10.16 11:30 기사입력 2014.10.16 11:26

댓글쓰기

금융위 "하나·외환銀 조기통합, 노사 대화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제윤 금융위원장 국정감사서 밝혀
김승유 전 회장, 당시 금융위원장 서명없는 합의서 내놔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국정감사장에서 하나·외환은행 조기통합에 대해 노사간 '대화'를 강조했다. 여당의원들은 두 은행의 통합에 정부가 개입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금융위에 중재를 요청하며 사측과 조기통합과 관련된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외환은행 노동조합에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 위원장은 15일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하나·외환은행 통합을 두고 "경영진과 노조가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논의하길 바란다"며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조기통합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하나 외환은행) 통합 선언을 한 게 합의 무효가 아니냐'는 김기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의에 "노조와 경영진이 외환은행의 미래를 두고 논의 해 달라는게 제 간절한 소망"이라며 "노조에서도 외환은행과 직원을 위해 어느 것이 좋은 지 논의를 하는 장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는 외환은행의 5년 독립경영을 보장한 2.17합의서를 근거로 조기통합 논의를 거부하는 외환은행 노조와는 대치되는 입장이다. 2.17합의서는 2012년2월17일 하나금융그룹은 외환은행을 인수할 당시 향후 5년간 독립경영을 보장한 문서다.
이와 함께 신 위원장은 2.17합의가 노조가 주장하는 '노·사·정 합의'가 아닌 '노·사 합의'라며 당국의 개입이 적절치 않다는 입장도 내놨다. 그는 "고용노동부 실무진과 협의해본 결과 노·사합의의 성격이 강하다"며 "그런 의견을 바탕으로 노사 합의의 성격이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당 의원들로부터 이러한 입장을 뒷받침하는 발언도 나왔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은 "하나·외환은행 통합 문제에 있어서 지분을 가진 당사자로서 관여하는 것이 아니라, 정책당국으로서 두 은행의 통합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적법한 절차를 준수하고 있는 지를 보고 판단의 기준을 삼는 것이 맞느냐"며 의견을 내놨다.

이날 출석한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의 발언도 관심을 모았다. 김 전 회장은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의 서명이 없는 2.17 합의서 원본을 제시하며, 하나금융과 외환 노조가 갖고 있는 합의서에 차이점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는 외환 노조와 야당 의원들이 김 전 위원장의 서명을 근거로 금융위의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한 것을 뒤집는 내용이다.

김 전 회장은 2.17 합의 내용 중 'IT와 신용카드 통합'을 두고 야당 의원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당시 합의에는 IT와 신용카드 업무는 서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우선적으로) 부문 통합하자는 얘기가 있었다"며 "당시 합의 당사자로서 IT와 신용카드 통합을 왜 못했는지 불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 마디로 외환은행 독립경영을 보장한 데는 두 부문의 우선 통합이 전제돼 있으며, 외환 노조가 이를 반대한 것 자체가 합의에 위반된다는 주장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