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기록관리전문가들 대전서 실력 겨룬다

최종수정 2018.09.11 06:02 기사입력 2014.10.16 00:00

댓글쓰기

한남대, 17~18일 충청권 최초 ‘전국 기록인 대회’…기록인 500~600명+14개 기관 및 30개 단체 참가, ‘기록관리와 민주주의’ 주제로 펼쳐져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전국의 기록관리전문가들이 대전서 만나 실력을 겨룬다.

16일 기록학계 및 대학가에 따르면 한국기록학회와 한국기록관리학회가 주관하는 ‘제6회 전국기록인대회’가 17~18일 충청권에선 처음 한남대학교에서 열린다.
‘전국기록인대회’는 국내 기록관리단체와 기록관리학계, 기록관리실무자들의 학술적 교류 및 토론을 통해 중앙과 지방, 학문과 기록관리현장의 소통을 목표로 열리는 기록학계 행사 중 가장 크다.

‘기록관리와 민주주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엔 한국기록학회, 한국기록관리학회를 비롯해 한국기록전문가협회, 한국국가기록연구원, 기록관리 대학원 등 교육기관, 대학, 기업의 연구기관 등 14개 기관과 30개 단체들이 참가한다.

올해 대회엔 전국에서 500~600명의 기록인들이 참가해 경쟁한다. 대회 첫날엔 ‘기록관리와 민주주의’ 연구결과 발표가, 둘째 날엔 개별주제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과 정보교류의 장이 펼쳐진다.
곽건홍 전국기록인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한국기록학회장, 한남대 기록관리학과 교수)은 “전국 기록인대회들의 진지한 논의들이 기록공동체 발전은 물론 우리 사회에 새 기록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는 2000년부터 대학원에 기록관리학 석사과정을 열고 전문요원을 길러내고 있다. 2011년 7월엔 지방에서 처음이자 유일하게 공공기관 기록물관리전문요원을 길러내는 기록관리학교육원을 행정안전부 인가를 받아 세웠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기록학회 총무간사 박영관(한남대대학원 기록관리학과 ☏010-8876-8806)로 물어보면 된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