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한산성 '재난위험시설'이라니?…경기도 관리부실 논란

최종수정 2018.08.15 16:17 기사입력 2014.10.10 15:00

댓글쓰기

남한산성 전경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2001년부터 152억원을 투입해 관리해 온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 건축물이 즉시 개ㆍ보수가 필요한 '재난위험시설'(DㆍE등급)로 분류돼 도의 문화재 관리에 총체적 부실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10일 국회 교육체육문화관광위원회 김태년(새정치연합ㆍ성남 수정) 의원은 문화재청 국감에서 "올해 실시한 문화재청의 국가지정문화재 특별점검 결과 7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남한산성은 E등급, 남한산성 행궁은 D등급 판정을 받았다"며 긴급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번 문화재청의 조사결과 남한산성은 ▲천장균열 ▲기둥 옹이탈락 ▲여담 균열ㆍ파손 등 그동안 보수를 해온 건축물로 보기 어려울 만큼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한산성보다 등급을 잘 받은 행궁 역시 처마누수와 함께 담장에 큰 균열이 생기는 등 건축물 안전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재 조사에서 D등급과 E등급 건출물은 즉시 개축 및 보수가 필요하며 재난위험시설로 지정해 매월 1~2회 점검해야 할 만큼 심각한 경우 부여되는 등급이다.

앞서 경기도와 정부는 2001년부터 남한산성 복원 및 보수를 위해 각각 152억원, 29억원 등 총 181억원의 예산을 쏟아 부었다.
김태년 의원은 "15년간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는데 즉시 개보수를 해야 할 재난위험시설이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김 의원은 이 같은 문제 발생 원인으로 문화재 복원작업에 참여한 업체들이 매년 달랐던 점도 들었다.

그는 "단계적으로 복원작업이 진행된 남한산성의 경우 2003년 행궁 좌전 복원공사는 J종합건설에서, 2008년 행궁 하궐 복원은 B종합건설에서, 또 2012년 행궁 인화관 1차 복원은 K종합건설에서, 2013년 2차 복원은 또 다른 J종합건설이 수행했다"며 "문화재는 일반 건물과 달리 전문성이 있는 업체에서 담당해야 하는데 매년 다른 업체가 보수작업에 참여하면서 제대로 된 복원이 이뤄지지 못한 채 혈세만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005년과 2011년 2회에 걸쳐 진행된 단청 복원작업도 각기 다른 업체에서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아가 "남한산성처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복원과 수리는 지자체에만 맡기지 말고 국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