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서태지, 이지아 언급 "내가 무슨 범법자처럼 돼 있더라"

최종수정 2014.10.10 09:39 기사입력 2014.10.10 09:39

댓글쓰기

'해피투게더'에 서태지가 출연해 전처 이지아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캡쳐]

'해피투게더'에 서태지가 출연해 전처 이지아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캡쳐]


'해피투게더' 서태지, 전처 이지아에 "나를 무슨 범법자로 만들어" 불편한 심경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태지가 전처 이지아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는 서태지가 출연해 전처 이지아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털어놓아 관심을 모았다.

서태지는 이지아와의 관계가 처음으로 밝혀졌을 당시에 대해 "외국에 있어서 큰일인지 잘 몰랐다. 한국에 와서 알았다"며 "개인적인 사생활 같은 건데 (대중을) 피곤하게 해 드려서 굉장히 미안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서태지는 "일단 그 당시엔 나도 어렸었고 좋아하기도 해서 잘 될 거라고 생각했지만 남녀 사이가 생각처럼 잘 안 될 때가 있지 않나"라며 "그분도 힘들었을 것이다. 남자로서 다 잘못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고 심경을 전했다.
서태지는 "이지아의 힐링캠프 발언에 대해 반박 보도 자료를 냈다"라고 묻자 "내가 무슨 범법자처럼 돼 있더라"라며 이유를 밝혔다.

특히 서태지는 "나도 아기를 낳고 그랬는데 그분도 자기 일이 잘 돼서 행복하고 다 내려놓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해피투게더 서태지 이은성 이지아, 다들 잘 살았으면" "해피투게더 서태지 이은성 이지아, 허심탄회한 고백이었다" "해피투게더 서태지 이은성 이지아, 서로 짐 내려놓고 마음 편해지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