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태지, 이지아 언급 "그 당시엔 정말 좋아했다…잘 살길 바랄 뿐"

최종수정 2014.10.10 08:10 기사입력 2014.10.10 08:10

댓글쓰기

서태지가 이지아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KBS2'해피투게더3' 방송캡처]

서태지가 이지아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KBS2'해피투게더3' 방송캡처]


서태지, 이지아 언급 "그 당시엔 정말 좋아했다…잘 살길 바랄 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피투게더' 서태지가 과거 인연이 있었던 이지아를 언급했다.
9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가수 서태지가 출연해 22년 간 만들어 온 음악적 기록들과 아내 이은성과의 러브스토리 등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이날 '해피투게더' MC들은 서태지에게 이지아에 대한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서태지는 "그 이야기를 내가 외국에 있을 때 접해서 사실 그렇게 큰 일인 줄 몰랐었다. 그런데 한국에 와서 심각성을 느꼈다"고 운을 뗐다.

당시 서태지와 이지아는 갑작스러운 이혼소식을 전하며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다.
서태지는 "어떻게 보면 내 사생활인데 그런 일로 인해서 심려를 끼쳐드려서 굉장히 죄송했다"며 "당시엔 많이 어렸었다. 그 때는 좋았고, 잘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남녀 사이가 생각처럼 안 됐다"며 "그 분도 힘들었을 거다. 내가 남자니까 다 잘못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미안하다"고 전했다.

또한 서태지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이지아가 한 말에 대해 정정기사를 낸 것에 대해 "본의 아니게 이상하게 흘러가 (제가) 범법자처럼 돼서 몇 가지 정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튼 그 친구도 자기일 잘 되서 정말 행복하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태지 이지아 언급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서태지 이지아, 갑작스런 이혼소식 정말 충격이었다", "서태지 이지아, 안타까운 일이다", "서태지 이지아, 서태지처럼 이지아도 다시 행복해져야 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