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국감]전통시장 활성화, 혼합형재개발 방식 바람직

최종수정 2014.10.10 07:12 기사입력 2014.10.10 0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전통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지금의 시설 현대화 지원사업 방식을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함께 투자, 개발하는 혼합형 시장정비사업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동완 의원이 중소기업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2년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3조원(국비+지방비)의 예산을 투입했다. 이중 83%는 노후시설 및 불편시설을 개선하는 현대화 사업에 투입됐다.
지난 9년간 등록인정시장 수는 2005년 기준 1221개에서 2013년 기준 1372개로 약 12%증가 했지만 같은 기간 매출액은 27조3000억원에서 19조9000억원으로 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형마트의 경우 2005년 기준 매장수와 매출액은 257개, 26조8000만원이었고 2013년은 429개, 45조1000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67%, 68%씩 증가했다.

김 의원은 "이같은 수치는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의 한계를 의미한다"며 "이제는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함께 투자해 유통과 문화의 복합공간으로 개발하는 혼합형 시장정비사업 추진이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