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외통위 오늘부터 '재외국감'…환노위 증인공방 계속될 듯

최종수정 2014.10.10 06:38 기사입력 2014.10.10 0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국회가 10일 정무위와 국방위, 기획재정위를 포함해 모두 11개 상임위 별로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정무위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와 국가보훈처 등 4개 기관을 대상으로 감사가 예정된 가운데 박승춘 보훈처장을 상대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곡 지정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재연될 전망이다.
국방위의 병무청 감사에서는 징병검사시 종합심리검사 도입 등을 비롯한 군 문화 혁신 과제들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통일위는 이날부터 20일까지 4개 반으로 나눠 재외공관에 대한 감사에 들어간다. 첫날은 아주반이 주일본대사관과 주오사카총영사관에 대해, 아ㆍ중동반이 주알제리대사관에 대해 감사를 벌인다.

이어 문화재청과 국립문화재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한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감사에서는 화재가 발생했던 숭례문 복원 과정을 둘러싼 부실공사 및 '가짜 전통기와' 사용 논란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환경노동위에서는 기업인 증인 신청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기획재정위 또한 야당에서 대한적십자사의 새 총재로 내정된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 등의 증인신청을 요구하고 있어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안전행정위는 원주에 위치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시찰할 계획이며, 보건복지위도 수도권 일대 아동보호기관과 쪽방촌 등을 방문해 현장시찰에 나선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