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주류, 충북에 소주 생산라인 증설…900억 투자

최종수정 2014.09.28 19:52 기사입력 2014.09.28 1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롯데주류는 2015년까지 충북 청주에 900여 억원을 투자해 소주 생산라인을 증설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설립될 생산라인은 롯데주류의 자회사 충북소주가 보유한 부지에 건설되는 소주 병입 공장이다. 연간 소주 1000만 상자 규모의 생산이 가능하고 2015년 말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증설이 완료되면 롯데주류는 연간 3000만 상자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처음처럼의 연평균 성장세가 7%임을 감안할 때 2016년부터는 현재 소주 생산량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충북소주가 추진하던 공장 증설을 변경해 시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증설과 관계없이 충북지역은 현재 자도주를 생산하는 충북소주가 생산 및 영업활동을 지속한다. 특히 이번 소주 생산라인 증설을 위해 롯데주류가 충북소주로부터 토지를 매입함에 따라 충북소주의 재무건전성도 개선될 전망이다. 또 건설 및 설비 투자 등 900억원 이상이 투자돼 충북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롯데주류는 토지매입을 시작으로 관할 세무서에 소주 용기주입제조면허를 신청하고 10월 중 공장 건설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