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서 중국 꺾고 금메달

최종수정 2014.09.23 19:39 기사입력 2014.09.23 19:33

댓글쓰기

[인천AG]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서 중국 꺾고 금메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 펜싱에서 다섯 번째 금메달이 나왔다. 김지연(26ㆍ익산시청), 이라진(24ㆍ인천 중구청), 윤지수(21ㆍ동의대), 황선아(25ㆍ양구군청)로 구성된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대회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41로 물리쳤다.

이 종목 단체전에서 한국의 첫 우승이다. 중국의 벽이 높았다. 아시안게임 펜싱에 여자 사브르 종목이 도입된 2002년 부산 대회부터 2010년 광저우 대회 때까지 한 번도 단체전 정상을 놓치지 않았다. 대표팀은 3전4기로 중국의 아성을 무너뜨렸다.
단체전은 한 팀에서 선수 세 명이 순서를 바꿔가며 각자 세 번씩 상대와 맞붙는 9라운드로 진행된다. 한국은 마지막 주자 김지연이 41-41로 맞선 9라운드 막판 중국의 선천(24)을 상대로 내리 4점을 올려 승부를 매듭지었다.

한국 펜싱은 남녀 개인전 여섯 종목에서 금메달 네 개를 따낸데 이어 단체전 첫 날부터 선전하며 오름세를 유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