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쿠부치 사막서 자라는 '대한항공 희망 나무'

최종수정 2014.09.23 15:44 기사입력 2014.09.23 15:44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 은 지난 22~24일 동안 동북아시아 황사 발생지인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심기 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구 환경 개선을 위해 세계 곳곳에 나무를 심는 대한항공의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8년째를 맞았다.
이번 활동에는 대한항공 직원 70명을 비롯해 미래의 주역인 중국 대학생 50명 등 총 120여명이 참여해 자연과 숲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현지의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사막버드나무, 포플러, 양차이 등을 심었다.

대한항공이 쿠부치 사막에 조성하고 있는 '대한항공 녹색생태원'은 한국(미래숲)과 중국 (중화전국청년연합)이 '한중우호 생태원 복원사업'을 통해 조성하고 있는 거대한 조림지(造林地) 중 일부다.

올해까지 누적면적 401만m²에 약 120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졌고 오는 2016년까지 총 450만m²의 면적에 약 137만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 숲으로 변모될 예정이다.
쿠부치 사막은 동서길이 262km, 면적은 1만6100㎢로 중국에서 7번째 , 세계에서 9번째로 큰 사막이다. 매년 서울 면적의 5배에 달하는 지역이 벌목과 산업 발달로 사막화 되는 곳으로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로 불어오는 황사의 40% 이상을 발생시키고 있다.

대한항공은 ‘대한항공 녹색생태원’ 조림 사업이 쿠부치 사막의 황사발생 빈도를 감소시켜 중국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3일, 채종훈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대한항공 임직원들과 네이멍구 사범대학 학생들이 함께 나무를 심고 있는 모습

23일, 채종훈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대한항공 임직원들과 네이멍구 사범대학 학생들이 함께 나무를 심고 있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