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월까지 불법 개인정보 신고센터 '118'로 단일화

최종수정 2014.09.23 15:03 기사입력 2014.09.23 15:03

댓글쓰기

정부, 불법 개인정보 뿌리뽑기 나섰다
개인정보 대청소 캠페인 범국민 운동으로 전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정부가 불법 개인정보를 뿌리 뽑기 위해 손발을 벗고 나섰다. 오는 12월까지 각 부처에 분산돼 있는 신고체계를 '불법 개인정보 신고센터(118)'가 단일화해 운영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정하경)는 온ㆍ오프라인에서의 4대 불법 개인정보를 해소하기 위한 '대국민 개인정보 대청소(가칭) 캠페인'을 9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범국민 운동으로 개인정보 유출사고에 따른 '범정부 개인정보보호 정상화 대책'의 일환으로 시행된다.

4대 불법 개인정보는 ▲법령 근거 없이 처리되는 주민등록번호 ▲방치돼있는 개인정보 ▲필요한 범위를 넘어 수집한 개인정보 ▲해커·브로커 등이 불법으로 유통하는 개인정보 등이다.
정부는 그 간 인터넷 상에서 개인정보가 무차별적으로 과잉 수집되고, 수집된 개인정보가 방치돼 개인정보 유출 사고, 개인정보 불법유통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이번 캠페인을 통해 불법 개인정보를 삭제ㆍ파기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정부는 캠페인 기간 동안 각 부처에 분산돼 있는 신고체계를 '불법 개인정보 신고센터(118)'로 단일화해 운영한다. 인터넷 웹페이지에 유ㆍ노출된 개인정보를 발견할 경우 해당 주소(URL)를 복사해 불법 개인정보 신고센터 홈페이지(http://privacy.kisa.or.kr)를 통해 신고하면 된다.

또 신고된 불법 개인정보에 대해서는 이통사, 포털 등 사업자에게 삭제ㆍ파기를 요청하고, 불법 유통되고 있는 개인정보의 경우 검ㆍ경합동수사단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자가 온라인상 주민등록번호 보유 사실을 자진 신고하고 주민등록번호 파기 기술지원을 신청하는 경우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캠페인 기간 동안 '개인정보 지킴이' 자원봉사단을 모집해 불법 개인정보에 대한 모니터링 및 신고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지원자 중 선발된 150명은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활동하게 된다. 개인정보 지킴이 자원봉사자 중 우수 활동자에 대해서는 포상할 계획이다.

최성준 위원장은 "이번 캠페인의 핵심은 정부와 국민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캠페인의 공식 명칭과 슬로건을 결정하고, 국민이 직접 신고한 불법 개인정보를 민ㆍ관이 함께 삭제ㆍ파기해 정부, 국민, 사업자 모두가 참여하는 범국민 운동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 30일 개인정보 대청소 캠페인 선포식(정부중앙서울청사 별관 2층 강당)을 통해 캠페인 시행을 대대적으로 알리고, 불법 개인정보 대청소에 대한 결의를 다질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개인정보보호 포털(i-privacy.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