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악관 침입자 車에서 손도끼에 총알 800여발 발견…"이라크 참전 용사"

최종수정 2014.09.23 09:58 기사입력 2014.09.23 08:06

댓글쓰기

▲미국 백악관.

▲미국 백악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백악관 침입자 車에서 손도끼에 총알 800여발 발견…"이라크 참전 용사였는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백악관에 무단으로 침입했다가 체포된 오마르 곤살레스(42)의 차량에서 각종 무기가 발견돼 백악관 비밀경호국(USSS)이 '경호 구멍' 논란에 휩싸였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검찰은 오마르 곤살레스의 차량에서 총알 800여 발과 손도끼 2개, 마체테칼(날이 넓고 무거운 칼) 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에 곤살레스는 치명적이거나 위험한 무기를 소지한 채 제한구역에 불법으로 진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다음 달 1일 곤살레스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혐의 확정시에는 최고 10년형에 처해진다.
곤살레스는 텍사스 출신에 이라크 참전 용사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9일 오후 7시20분쯤 백악관 담을 넘은 뒤 경찰의 정지명령을 무시하고 질주해 대통령 관저 현관문까지 도착했다가 경호요원에게 체포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7월에도 저격총과 대통령 관저 지도를 소지하고 있다고 체포됐으며, 8월에도 손도끼를 가지고 백악관 주변을 걷다가 제지 당한것으로 알려졌다.

WP에 따르면 곤살레스는 이라크전쟁에 참전했던 저격수 출신으로 복무 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백악관 비밀경호국은 경호강화 대책의 하나로 백악관 외곽 지점에 검문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과잉경호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