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가증권시장 상반기말 유보율 1092.9%…지난해말比 69.4%p↑

최종수정 2014.09.22 06:11 기사입력 2014.09.2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616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말 현재 유보율을 조사한 결과 1092.9%로 지난해말 대비 69.4%p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유보율은 잉여금 합계를 납입자본금으로 나눈 비율이다. 이는 기업의 사내 자금 보유력을 나타내고 재무건전성·안정성을 측정하는 지표 중 하나다.

이익잉여금 총계는 556조8387억원으로 지난해말 대비 4.2% 증가했다. 자본잉여금과 자본금 총계는 각각 122조9546억원, 62조2018억원으로 같은기간 0.9%, 3.3% 감소했다.

유보율이 2000% 이상인 회사는 130개사로 지난해 말보다 5개사 증가했고, 100% 미만인 회사는 50개사로 같은기간 1개사 감소했다.

특히 기업의 실제 영업활동으로부터 획득된 유보율을 산정하기 위해 자본잉여금을 제외한 이익잉여금으로 재계산한 유보율은 895.2%로 지난해 말 대비 64.6%p 증가했다.
자본 총계 규모에 따른 유보율은 1000억원 초과, 500억원 미만 기업의 유보율은 각각 1141.5%, 79.8%로 지난해말 대비 74.7%p, 17.4%p 증가했다. 500억원 초과 1000억원 미만 기업의 유보율은 269.5%로 같은기간 5.2%p 감소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