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리 전 日총리, 朴대통령에게 아베총리 친서 전달

최종수정 2014.09.19 15:54 기사입력 2014.09.19 15: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접견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회장)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박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다.

모리 전 총리는 포장된 선물 1점과 '대한민국대통령 박근혜 각하'와 '내각 총리대신관저'라고 쓰인 서류봉투를 전달했다.
친서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는 아베 총리의 의견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양 측 만남 앞부분에서는 주로 인천아시안게임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기원, 두 사람의 개인적 인연 등에 대한 가벼운 환담만 오갔다. 모리 전 총리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회장으로서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차 방한했다.

박 대통령은 "한일의원연맹 회장 등도 맡아 한일 관계의 발전과 교류를 위해 애쓰셨고, 정계 은퇴 후에도 많은 역할을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고 2020년에는 도쿄올림픽이 열린다. 연달아 아시아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만큼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내며 성공적으로 치러지기를 기대해본다"고 했다.
모리 전 총리는 "건강하게 잘 지내시는 것을 늘 TV를 통해 확인하고 있었다"며 "지난 번 세월호 사건에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 도쿄에서 대통령님을 응원하고 있었다"고 인사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