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10번째 해외순방…내일 加ㆍ美 순방길

최종수정 2014.09.19 11:30 기사입력 2014.09.19 11:30

댓글쓰기

대일관계 개선 계기 마련할지 관심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캐나다와 미국 순방을 위해 20일 출국한다. 캐나다에서는 한ㆍ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정식 서명이 이루어지며,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하는 미국에선 일본과의 관계개선 계기를 마련할 것인지 관심이다.

박 대통령은 20일부터 22일까지 스티븐 하퍼 총리 초청으로 캐나다를 국빈방문한다. 캐나다는 박 대통령 취임후 18번째 방문국이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박 대통령은 동포간담회, 데이비드 존스턴 총독과의 만남, 하퍼 총리와 정상회담, 한ㆍ캐나다 비즈니스심포지엄 참석 등 일정을 소화한다. 청와대는 "한ㆍ캐나다 FTA 체결의 모멘텀을 살려 양국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캐나다 방문에는 경제사절단 48명이 동행한다.

22일 미국 뉴욕으로 이동하는 박 대통령은 23일부터 이틀간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정상회의와 제69차 유엔총회, 유엔 사무총장 주최 '글로벌 교육우선구상(GEFI)' 고위급회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정상급회의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한국 정부의 외교정책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고 지지를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24일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는 북한 인권 문제나 일본군 위안부 관련 언급을 할 가능성이 있다. 박 대통령은 뉴욕에 머물며 일부 국가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추진한다.
유엔총회장에서 박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어떤 식으로 조우하게 될 것인지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박 대통령은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를 만나 '11월 정상회담을 희망한다'는 내용의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달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유엔총회에 리수용 북한 외무상을 파견한다. 이에 따라 동북아 주요 국가들 간 비공개 외교 접촉이 활발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특히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26일 귀국한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