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슴 한 번 툭 찔렀을 뿐" 당당했던 박희태…경찰출석 요구엔 왜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4.09.18 11:03 기사입력 2014.09.18 11:03

댓글쓰기

박희태 전 국회의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가슴 한번 툭 찔렀을 뿐" 당당했던 박희태…경찰출석 요구엔 왜 '묵묵부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해명' 대한 여론의 비난이 나날이 거세지고 있지만 박 전 의장은 경찰의 출석요구에 아직 묵묵부답이다.
강원지방경찰청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에게 16일 오전 출석요구서를 발송했다. 그러나 아직 박 전 의장으로부터 답변은 받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피해자 본인과 골프장 측 관계자를 포함한 피해자 측 조사는 마쳐졌으며 박 전 의장에 대한 조사만 남은 상황이다.

박 전 의장은 출석 요구서를 받은 날로부터 열흘 이내에 나와 조사를 받아야한다. 경찰은 박 전 의장이 1차 출석요구서에 불응할 경우 3차까지 출석요구서를 추가 발송할 계획이다.
박 전 의장은 지난 11일 오전 10시께 강원 원주 소재의 한 골프장에서 담당 캐디 A씨의 특정 신체부위를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로부터 "라운딩 중 (박 전 의장으로부터) 성적 수치심을 느낄 정도의 신체 접촉을 당했다"는 내용의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

논란이 일자 박 전 의장은 신체접촉은 인정했으나 성추행 혐의는 강하게 부인했다.

박 전 의장은 "부부동반 골프였는데 그런 상황에서 뭘 하겠느냐"며 "손가락 끝으로 가슴 한 번 툭 찔렀다는 이런 이야기다. 그것을 이제 만졌다 이렇게 표현을…내가 등허리를 쳤다 팔뚝을 만졌다 이런 건 큰 문제가 없지 않나 싶고"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