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과학기술위성 3호, 우주잔해물 충돌 가능성"

최종수정 2014.09.13 11:14 기사입력 2014.09.13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과학기술위성 3호가 우주잔해물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는 과학기술위성 3호가 구소련 기상위성 '메테오르(Meteor) 1-10' 파편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고 13일 밝혔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우주관측 적외선 영상을 얻기 위해 국내 최초로 개발, 지난해 11월 궤도에 오른 소형위성이다. 그러나 이 위성에는 자세제어용 추력기 외에 궤도 조정용 추력기가 없어 메테오르 1-10 파편이 근접한 경우에도 피하기는 어렵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실제 파편과 충돌하는 상황이 빚어지면 추가적인 임무 수행이 불가능하다.

앞서 미래부는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가 전날 오후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 충돌위험을 알리자 항공우주연구소·인공위성연구센터·천문연구원과 함께 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이후 미래부는 13일 오후7시께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를 통해 충돌 상황을 점검하고, 위성이 한반도 상공을 지나는 오후 11시쯤 최종 충돌여부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주 개발이 격화되며 우주잔해물로 인한 위험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구궤도상 인공위성이 4000여개에 달하는데다, 10cm 이상의 우주파편 등 잔해물도 2만1000개에 달한다. 특히 1cm 이상의 소규모 잔해물의 경우 50만개를 넘는 수준인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지난 2011년에는 한국의 천리안 위성과 러시아의 라두 위성이 충돌 위기를 겪었던 사례도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과학기술위성 3호와 메테오르 파편은 13일 오후 5시께 가장 가까워질 것"이라며 "그간 경험으로 미뤄 둘 사이가 충돌에 이를 만큼 근접할 가능성은 적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