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성모 카이스트 총장, 다보스포럼 참석

최종수정 2014.09.03 08:41 기사입력 2014.09.03 08:41

댓글쓰기

카이스트, 12일 '아이디어스랩' 단독 개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강성모 카이스트(KAIST) 총장이 10일~12일 중국 톈진에서 열리는 하계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 하계대회)에 국내 대학 총장 중 유일하게 초청받았다.

강 총장은 10일 다보스포럼의 특별 전문가그룹 회의인 글로벌대학리더포럼(GULF, Global University Leaders Forum)에 참석해 세계 유수대학 총장들과 함께 새로운 경제성장과 사회발전에 필요한 대학 주도 기술혁신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강성모 총장.[사진=윤동주 기자]

▲강성모 총장.[사진=윤동주 기자]

미국 카네기멜론대학,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 일본 도쿄대학, 중국 북경대학, 싱가포르 국립대학 등 세계 명문대학 총장이 참여한다.

KAIST는 12일 국내 대학으로서는 유일하게 'KAIST 아이디어스랩(IdeasLab)'을 단독으로 개최한다. 생명화학공학과 소속 이상엽 특훈교수와 이현주 교수, 신소재공학과 김상욱 교수와 이건재 교수가 발표자로 나서 나노기술의 개발과 응용, 발전 가능성에 대한 주제 발표를 하고 참석자와 토론을 벌인다.

강 총장은 'KAIST 아이디어스랩(IdeasLab)'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KAIST가 나노기술 분야의 혁신을 선도해 차세대 반도체 개발, 플렉시블 첨단기기, 신재생에너지 및 신소재 개발, 바이오기술 등에서 나노기술이 활발하게 응용되는 글로벌 모멘텀(상승동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언급할 예정이다.
이번 하계 다보스포럼에서 아이디어스랩에 초청받아 단독으로 세션을 진행하는 대학은 KAIST를 포함해 스탠포드대학, 옥스퍼드대학, 카네기멜론대학, 도쿄대학, 칭화대학, 홍콩과기대학, 싱가포르국립대학 등 전 세계 8개뿐이다.

강 총장은 "KAIST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제적 위상도 올라가고 있다"며 "교육과 연구의 세계적 흐름을 놓치지 않고 상호발전적인 방향에 대해 세계 각국의 리더들과 협력하기 위해 참석하기로 했다"고 하계 다보스포럼 참석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