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정호, 괴력의 '37호' 쓰리런 폭발…"지켜본 ML 스카우터 반응이…"

최종수정 2014.08.29 09:41 기사입력 2014.08.29 09:41

댓글쓰기

넥센 강정호

넥센 강정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정호, 괴력의 '37호' 쓰리런 폭발…지켜본 ML 스카우터 반응이

넥센의 거포라인의 중추 유격수 강정호(27)가 괴력의 쓰리런 홈런을 터트렸다.

28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5번 타자 겸 유격수로 출장한 강정호는 이날 3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하는 맹활약 속에 소속팀 넥센의 10-4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강정호는 시즌 37호 대형 쓰리런을 폭발하며,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들 앞에서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강정호는 1회 1사 1루 찬스에서는 유격수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3회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한 이후 5회에도 무사 1,2루 상황에서 풀카운트 승부까지 가는 혈투 끝에 볼넷을 골라내는 남다른 선구안을 과시했다.

한화의 선발 투수는 강정호에게 자신감 있는 피칭을 하지 못했다. 선구안도 좋을 뿐더러 타격감도 절정에 올라 있는 강정호와의 정면 승부를 피하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다.
강정호는 5-1로 앞선 7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혁민에게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한화를 궁지에 몰아갔다. 그는 8회 2사 1,2루 상황에서는 윤근영의 초구 가운데 높게 들어온 128㎞의 체인지업을 기다렸다는 듯이 통쾌하게 쳐내며 37호 쓰리런 홈런을 달성했다.

그의 쓰리런은 135m 대형 쓰리런 홈런이었기에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들은 그의 대단한 홈런을 바라본 후, 물 한잔을 시원하게 들이키며 자리를 떴다.

이날 홈런으로 그는 홈런1위를 달리고 있는 팀 동료 박병호(40홈런)에 3홈런 차로 바짝 따라붙었다. 또한 타점 부문 단독 1위에도 등극했다.

강정호의 괴력 행보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정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강정호, 정말 잘친다" "강정호, 넥센의 대들보" "강정호, 메이저리그 진출할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