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미주리주, 경찰 수장에 흑인 임명

최종수정 2014.08.29 03:02 기사입력 2014.08.29 03: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백인 경찰관에 의한 10대 흑인 청년 피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미주리주에서 흑인이 경찰 수장에 임명됐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는 전날 주 공공안전국(DPS) 신임 국장으로 대니얼 아이섬(48) 전 세인트루이스 경찰서장을 지명했다.
주 상원의 인준을 받으면 아이섬 국장은 현 미주리 주 정부에서 유일한 흑인 각료가 된다. DPS는 경찰, 성범죄 전담 기구, 국토안보 등 8개 법집행 기관을 거느린 치안 조직이다.

AP 통신을 비롯한 현지 언론은 세인트루이스시 외곽 퍼거슨시에서 발생한 마이클 브라운(18)의 피격 사건이 닉슨 주지사의 이번 인사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지난 9일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의 총에 브라운이 숨지자 인종차별 시위가 거세게 일었다.

2만1000여명이 거주하는 퍼거슨시에서 흑인의 비율은 65% 이상이지만 경찰의 94%가 백인이다.
다음 달 1일부터 미주리 DPS를 이끄는 아이섬 국장은 1988년 세인트루이스 경찰에 입문해 흑인으로는 역대 세 번째로 2008년 세인트루이스 경찰서장에 올랐다. 그는 지난해 1월 은퇴 후 미주리-세인트루이스대에서 범죄·형사 행정학 교수로 지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