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커지는 김수창 지검장 의혹…"음란행위 2곳 이상서"

최종수정 2014.08.20 13:23 기사입력 2014.08.20 13:23

댓글쓰기

경찰, CCTV 영상 추가 확보…국과수 감식결과 이르면 내주 나올듯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경찰이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52)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최소 2곳에서 음란행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20일 오전 "폐쇄회로(CC)TV 영상 속 피의자로 보이는 사람이 음란행위를 한 장소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CCTV 영상 3개 외에 혐의를 입증할 만한 영상 4개를 추가로 확보했다. 해당 영상도 국과수에서 감식작업을 진행 중이다.

고평기 제주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사건 현장 등에서 13대의 CCTV를 확보했으며 이중 피의자로 보이는 사람이 찍힌 유의미한 CCTV는 모두 7개"라고 말했다. 또 "CCTV 화면은 원거리 영상과 근거리 영상이 있으며 이 가운데 음란행위 장면이 명확히 찍힌 영상은 1∼2개"라고 덧붙였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 피의자가 나타난 시간대는 12일 오후 9시30분께부터 오전 1시 사이로 김 지검장이 체포된 시간과 비슷하다. 이 중에는 김 전 지검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체포시각 2시간 전에 제주 관사 인근 상가를 배회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포함됐다.
고 과장은 "이 시간대에 피의자로 보이는 사람은 동일인 1명뿐이지만 정확한 확인을 위해 국과수 확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 A(18)양으로부터 음란행위 장면을 한차례 이상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고 과장은 "신고 학생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음란행위 장면을 목격하고 집에 들어와 창문에서 다시 한 차례 봤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김 지검장이 지난 13일 0시 45분께 제주시 중앙로 인근 한 음식점 앞에서 공연음란행위 혐의로 현행범 체포될 당시의 영상은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경찰이 국과수에 의뢰한 영상 분석결과는 이번주 내로 나올 예정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