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베이비로션' 파문 제주지검장 면직에 "연금받게 하나"

최종수정 2014.08.20 10:37 기사입력 2014.08.20 10:37

댓글쓰기

박지원, 김수창 제주지검장에 쓴소리(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처)

박지원, 김수창 제주지검장에 쓴소리(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지원, '베이비로션' 파문 제주지검장 면직에 "연금받게 하나"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공장소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에 일침을 가했다.

박지원 의원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경찰 등 다른 공무원은 수사 중 사표 처리 않고 바바리검사는 수사 중 사표 처리 면직하나"라고 말했다.

이같은 박지원 의원의 발언은 주머니에서 베이비로션이 나온 김수창 제주지검장 면직을 겨냥한 것이다.

이어 "바바리검사에게 연금 받게 하고 변호사 개업 길 터주나"며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지원 의원은 길거리 음란행위 혐의를 받고 있는 김수창 제주지검장 사건이 터진 뒤 "김수창 제주지검장 사의 표명? 범죄 혐의 공직자는 사의가 수리되지 않는다. 검사장이라 해서 예외일 수는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18일 김수창 지검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하고 면직 처분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사건 당일 한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 CCTV 영상 3개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

감식 중인 CCTV 화면에는 신원 미상의 남성이 바지 지퍼를 열고 음란행위를 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