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면직된 제주지검장 김수창, 베이비로션은 왜 소지하고 있었나

최종수정 2014.08.20 07:35 기사입력 2014.08.20 07: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면직된 제주지검장 김수창, 베이비로션은 왜 소지하고 있었나

면직당한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체포 당시 베이비로션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알려졌다.

19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의 현행범 체포 상황을 아는 경찰관들은 “당시 어떤 남성이 음식점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모습을 보고 여고생이 너무나 겁을 먹어서 집에 못 들어가고 있었다”고 신고 여고생의 증언 내용을 전했다.

신고 여고생은 경찰에 “두 번 봤다. 앉아서 그리고 길에서 (해당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수창 전 지검장을 체포해 유치장에 입감하면서 그의 바지 주머니에서 15㎝ 크기의 베이비 로션이 나왔으나 음란행위 기구가 아니었기 때문에 사진을 찍고 다시 돌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CCTV에는 음란행위라고 말할 수 있을 만한 영상이 찍혔고 구체적인 행위를 말한다면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베이비로션 제주지검장 면직 김수창 CCTV, 로션은 왜?" "베이비로션 제주지검장 면직 김수창 CCTV, 수상쩍어" "베이비로션 제주지검장 면직 김수창 CCTV, 빨리 밝혀져서 사실이면 철저히 처벌 받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