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하둡 업체 '호튼웍스'와 협력…빅데이터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4.08.20 09:34 기사입력 2014.08.20 09:34

댓글쓰기

하둡을 중심으로 상호 빅데이터 기술 협력ㆍ지원 체계 구축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 C&C는 오픈소스 하둡 분야의 글로벌 선두 업체인 미국 호튼웍스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빅데이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하둡이란 빅데이터와 관련한 오픈소스 기술이다.

호튼웍스는 '클라우데라' '맵R'과 함께 하둡 분야 글로벌 3대 업체로 하둡을 탄생시킨 야후의 하둡 팀이 독립해 2011년에 설립했다. 주로 하둡 상용 플랫폼 개발 및 유포, 기술 지원, 컨설팅, 하둡 전문 교육 등을 제공한다.

SK C&C는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확보, 2009년 SK텔레콤을 시작으로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등 관계사들과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지난해 초부터 빅데이터 사업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산업별 특징을 반영한 빅데이터 신규 사업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SK C&C는 하둡을 중심으로 한 상호 빅데이터 기술 협력ㆍ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통신, 금융, 반도체, 보안, 제조 서비스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호튼웍스는 SK C&C와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사업의 빅데이터 서비스 구축 기회를 확보할 뿐 아니라,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맞춤 기술 지원 체계 현지화를 시도할 방침이다.

이병송 SK C&C CV혁신부문장은 "SK C&C의 다양한 산업별 빅데이터 프로젝트 경험과 호튼웍스의 하둡 전문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더 안정적인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호튼웍스의 전문화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이용해 지속적인 하둡 기반 빅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 체계를 수립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